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산자위 민주 의원들 퇴장 속 의결 … 文정부 출범 후 첫 당청 이견

2017. 09.14. 00:00:00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병완(국민의당) 위원장이 13일 오후 열린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상정하자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표결은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의결됐다. 사실상 여당 의원들의 묵인 속에 보고서 채택이 이뤄진 것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당에서 청와대의 인사 결정에 공개적으로 이견을 노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사실상 공은 청와대로 넘어가게 됐다.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여야 갈등은 물론 당청 균열도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당분간 상황과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여야 간사는 전날부터 박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위한 논의를 계속했지만,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은 부적격을 못 박은 반면 민주당은 입장 정리를 위한 연기를 요구해 왔다. 여야 간사는 이날 오전에도 별도 회동을 통해 야 3당의 부적격 입장을 거듭 확인한 뒤 전체회의 전까지 상황에 변동이 없으면 보고서를 채택하기로 입장을 정했다.
/박지경기자 jk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