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태풍 탈림 간접 영향권 … 남해안 강풍 예비특보

2017. 09.14. 00:00:00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의 간접영향으로 14일 밤부터 남해안 일부 지역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령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지난 9일 괌 북서쪽 250㎞ 지점에서 발생한 태풍 탈림이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에서 일본 규수 쪽으로 북동진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태풍 탈림은 반경 350㎞의 강한 중형급으로, 최대 풍속이 초속 37m에 이르는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상태다. 13일 오후 3시 현재 태풍 탈림은 대만 타이페이 동쪽 43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9㎞의 속도로 북서진 중이다.
태풍은 14일 오후 3시께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470㎞ 부근 해상으로 자리를 옮겨 남해안에 간접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14일 밤부터 흑산도, 홍도, 거문도·초도에 강풍예비특보를 내렸으며, 남해서부동쪽먼바다와 서해남부먼바다에 풍량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15일 남해안 지역에서는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한영기자 young@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