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안전체험관 건립 다시 속도낸다
북구 오치동 자연과학고 앞 부지 … 국비 등 260억 투입 2020년 개관 예정

2017. 09.14. 00:00:00

세월호 참사 이후 추진됐던 광주시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사업이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안전체험관 건립은 지난 2014년 시작됐으나 부지 선정, 정부의 재정투자심사 제동 등으로 수년째 제자리 걸음이었다.
광주시는 최근 공유재산심의회를 열고 빛고을시민안전체험관 부지 사용에 대해 의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체험관은 북구 오치동 자연과학고 앞 빈터 1만1550㎡에 건물 면적 6685㎡ 규모로 들어선다. 국비와 시비 등 260억원이 투입되며 내년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0년 11월께 문을 열 예정이다.
화재, 지진, 방사능 사고 등 사회재난과 자연재난에 대비한 종합 안전체험시설이 들어선다.
광주시는 “세월호, 경주지진 등 재난유형의 다양화·대형화 추세로 각종 위급상황 대처능력을 향상할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체험시설의 필요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체험관 입지와 관련해 시 교육청과 부지 무상사용 협약을 해 매입비용을 절감했고 넓은 부지 확보로 향후 증축 가능성과 주변 녹지공간을 활용한 시민 쉼터 조성, 편리한 접근성 등의 장점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또 체험관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지역 특성을 반영한 건물 디자인과 설계를 할 계획이다.
문화융합콘텐츠인 ‘VR산업’(가상현실)도 안전체험 콘텐츠시설에 접목하는 등 교육과 체험, 흥미가 공존하는 체험시설을 구상하고 있다.
광주시는 세월호 참사 직후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하면서 체험관 건립을 위해 전담팀 구성,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용역, 시 교육청과 무상사용 협약 등을 마쳤다.
광주소방본부 관계자는 “조만간 체험관 내에 들어갈 콘텐츠 개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 착공에 들어가 2020년 11월 문을 열 계획이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세월호 참사 직후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하면서 지난해 6월 전담팀 구성을 시작으로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용역 등을 마쳤지만 국비 확보가 되지 않고 정부의 투융자 심사에서 재원 확보 방안 미흡 등으로 두 차례나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다.
또 시 교육청 부지를 무상사용(5년) 한 이후 사용권 유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미흡하고 유지 관리 비용 최소화를 위한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 수익창출 방안 필요성 등이 지적됐었다.
한편 국내에서 안전체험관을 운영중인 곳은 서울 2곳을 비롯해 대구, 태백, 전북 등이다.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