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與, 박성진 청문보고서 채택 연기 요청
野 3당 “매우 부적합” 표명 … 자진사퇴 거론

2017. 09.13. 00:00:00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박성진 중기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두고 깊은 고민에 들어갔다.
전날 청문회를 한 박 후보자에 대한 당내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당 일각에서는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론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이날 오후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연기를 요청했고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과 여야 간사 간 협의 끝에 일정을 연기했다.
장 위원장은 협의 직후 브리핑에서 “야 3당은 박 후보자가 정책적 역량이 매우 부족하다는 데 공감하고, 역사관이나 창조과학회 활동 등이 국무위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기에 매우 부적합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민주당은 아직 당내의 입장을 밝히기 곤란한 실정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산업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의 거취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회의에서는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않았지만, 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적격’으로 채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결과, 이 문제를 간사인 홍 의원에게 일임키로 했으며, 이후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박지경기자 jk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