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5·18재단, 자체 진상규명위원회 꾸렸다
전문가·언론인·법조인 등 18명 … 암매장지 2곳 확인 나서

2017. 09.13. 00:00:00

5·18기념재단(5·18재단)이 국내외 전문가와 언론인, 법조인 등이 참여한 5·18 진상규명 위원회(위원회)를 구성하고 자체 조사에 나섰다.
위원회는 최근 출범한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조사와 별개로 진실 규명 활동을 벌인 뒤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진 국회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이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꾸려졌다.
12일 5·18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현재 국내외 5·18 연구자와 법조인, 언론인 등 16∼18명으로 5·18 진상규명 위원회(가칭)를 꾸리고 자료·제보 검증 등 기초작업을 하고 있다.
5·18재단은 소장하고 있는 1988년 국회 청문회, 1995년 검찰 수사, 2007년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기록을 바탕으로 본격 진상규명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그동안 5·18 재단이 조사해온 내용과 제보, 확보한 기록을 총체적으로 분석하고 사안별로 나누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 군 전문가 등과 협력해 5·18 당시 군사 작전도 살필 계획이다.
재단은 지금까지 접수된 제보를 바탕으로 희생자 암매장지 1, 2곳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된 암매장지는 신빙성이 있은 곳으로, 재단은 풀이 무성한 여름철을 피해 늦가을께 본격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재단이 5월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린 것은 군 5·18특별조사위원회의 제한적 역할과 관련 있다. 재단과 5월 단체는 헬기 기총소사·전투기 폭격설 위주로만 조사하고 수사권이 없는 국방부 조사단에는 불참을 선언했었다.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재단에서 진행된 그동안 활동이 5·18 진상규명 방향, 이슈, 해외 현안을 살폈다면 이번에는 국회에서 계류 중인 5·18진상규명특별법의 한계와 앞으로 조사 방향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용희기자 kimy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