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한전공대 입지·규모 밑그림 나온다
한전 내년초 용역 발주 앞두고 지침 마련 실무작업 착수
지역협의체 가동 … 지자체·정부·지역 대학 등과 조율

2017. 09.13. 00:00:00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외부 컨설팅 용역 발주를 앞두고 실무작업에 돌입했다. 지역 초미의 관심사인 한전공대 입지와 규모 등도 담길 수 있어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12일 한전 관계자 등에 따르면, 한전은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내년 초 외부 컨설팅 용역을 발주하기로 하고 최근 용역 지침서 작성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내년 초 용역 발주가 목표다.
이르면 내년 초 한전이 발주할 용역의 주된 내용은 학과개설 등 교육과정과 대학본부 운영 방안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전 내 한전공대 TF팀에서는 ‘용역 발주 전까지 한전공대를 설립할 부지가 정해지지 않을 경우 대학 입지와 규모까지 용역에 포함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용역결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용역 범위와 시기는 아직 정확히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년 초엔 용역이 발주 될 수 있을 것”며 “다만, 지자체 및 정부 등과 협의를 통해 한전공대 입지가 확정되지 않으면 설립부지에 대한 컨설팅도 함께 의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한전은 용역 발주에 앞서 용역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 등 지자체와 정부, 지역 대학 등과 충분한 조율을 거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13일부터 광주시와 전남도가 참석하는 ‘한전공대 설립 지역협의체’를 가동할 계획이다. 이들 기관은 지난 7월부터 지역협의체 가동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운영해왔다.
한전이 한전공대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지역운영협의체는 이를 뒷받침하며 전반적인 로드맵을 마련해나가는 셈이다. 특히,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으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이 총괄·조정해 상시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와 한전 안팎에서는 한전공대 설립 비용으로 5000억원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약 150만㎡(45만3750평) 규모로 2020년까지 설립하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한편, 한전을 비롯한 광주시와 전남도는 한전공대 설립 부지를 두고 불필요한 갈등을 우려해 입지와 관련한 언급을 삼가고 있다.
/박기웅기자 pboxer@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