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더스틴파워 등 4개 기업과 전남도, 254억 투자협약

2017. 09.13. 00:00:00

전남도는 12일 “에너지 저장장치(ESS) 제조사 등 4개 기업과 모두 254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중소기업 CEO 등을 초청해 투자유치 설명회를 열고 지역 투자환경을 홍보했다.
저렴한 산업용지, 광양제철소와 여수산단에서 생산된 철강·화학 원자재, 최고 품질의 친환경 농수축산물 등을 비교우위 자원으로 소개했다.
안정된 노사문화,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장점도 부각했다. 분양률이 저조한 산단이 있는 6개 시·군은 산단별 맞춤형 투자 상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설명회 후에는 투자협약이 이어졌다. 더스틴파워는 나주 혁신 산단에 53억원을 투자해 ESS 제조공장을, 옥전은 장흥 바이오 산단에 50억원을 들여 버섯 재배 관련 공장을 건립한다.
로우카본테크는 강진 산단에 120억원을 투자해 탈황 촉매 제조공장을, 스마트그린에너지는 강진 산단에 31억원을 투자해 열분해유와 전력생산 공장을 짓는다.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전남도는 좋은 일자리 창출과 투자유치를 최우선 과제로 힘을 쏟고 있다”며 “불필요한 규제 완화 등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최권일기자 cki@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