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문대통령 유엔 ‘북핵 외교’ 시선 집중
총회서 ‘한반도 구상’ 기조연설

2017. 09.13. 00:00:00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응한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 표결이 시작되자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대사(앞줄 가운데)가 손을 들어 ’찬성’을 표시하고 있다. 이날 유류제재 등의 내용을 담은 새 결의는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2일(미국 동부시간) 당초 예상보다 대폭 완화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통과시킨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 유엔을 무대로 펼칠 ‘북 핵 외교’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북 핵 문제를 넘어 세계질서를 둘러싸고 4강(强)이 힘겨루기를 하는 신(新) 냉전적 구도 속에서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어떠한 해법을 제시하느냐가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진정한 의미의 국제외교 본(本)무대로 평가되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가일층 ‘집대성’된 한반도 구상을 대외에 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일단, 문 대통령은 대북 압박 강화라는 흐름을 견지하면서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기본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한·미·일’ 대 ‘북·중·러’ 식의 소모적 대립 구도를 피하면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실질적 협력을 호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맹인 미국과 우방인 일본과 함께 대북 압박의 수위를 최대한도로 끌어올리고 여기에 중국과 러시아를 참여시켜 대북 대화의 길을 터 나간다는 것이다.
여기에 압박이나 대화를 넘어서는 ‘제3의 길’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7월 신(新) 베를린 선언을 통해 제시한 한반도 평화구상을 진전시킨 형태로 국제사회의 큰 틀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 내는 ‘이니셔티브’나 ‘프로세스’와 같은 방안이 제시될 수 있다. 평화 노선을 통해 한국 전쟁을 겪었던 당사국으로서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와 함께 주변 강국의 대북 접근과는 차별화된 ‘주권적’ 해결 방안을 제시,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긴장과 대결구도 이완에 나선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임동욱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