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첨단3지구 ‘AI 중심 창업단지’ 개발 4차 산업혁명 이끈다
광주시, 대통령 공약사업 2023년까지 부지 조성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등 본격 추진

2017. 09.13. 00:00:00

광주시가 ‘인공지능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국립심혈관질환센터’ 등이 들어설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첨단 3지구는 첨단 1·2단계와 연계한 연구 인프라 구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첨단3지구는 북구 오룡동·대촌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진원·남면 일원을 대상으로, 총면적 379만㎡를 2023년까지 공영개발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대상 면적 중 85%인 325만㎡는 개발제한구역(GB)으로 지정돼 있다.
당초 첨단3지구는 2011년 연구개발특구 지정 이후 광주시 미래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적극 추진하기로 했지만 개발제한구역(GB) 해제 물량 일부 부족이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 간 여러차례 협의를 통해 최근 개발제한구역(GB) 해제 물량을 확보함에 따라 향후 개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그동안 시는 광주연구개발특구 활성화와 기반 확대를 위해 기업설립 지원을 통한 연구소기업 54곳(민선6기 44건) 설립과 유망기술의 발굴 및 기업이전 1310건, 이전기업 R&BD 자금지원 430억원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특구지정 후 신규 고용 8768명, 기술이전 275억원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현재 연구개발특구는 전국에 5곳(광주, 대전, 부산, 대구, 전북)이 지정돼 있으나 대부분 개발이 진척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본격 추진하는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는 사실상 최초 개발이라는 점에서 타 특구에 대한 선도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특히 첨단3지구에 들어설 ‘인공지능(AI) 중심 창업단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연구·산업 응용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또 혁신도시 이전기관,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을 비롯한 연구소, 기업 등이 인접해 있어 R&D 및 창업·인재양성 등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광주시 주력산업인 ‘의료용생체소재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치과, 정형외과 등 기업들의 집적화 단지(10만506㎡)도 첨단3지구에 구축될 예정이다. 시는 9월부터 주민공람공고와관계기관 협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법적 절차를 거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신청하고 그에 따른 후속절차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윤현석기자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