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신태용호 2기 … 이승우 승선할까
‘해외파 중심’ 대표팀 명단 25일 공개 … 내달 2일 소집
이승우, 평가전 통해 성인무대 데뷔 주목 … 팀 활력소 될 듯

2017. 09.13. 00:00:00

이승우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이후 첫 원정 평가전에 나설 축구 국가대표팀 명단이 25일 공개된다.
대한축구협회는 “유럽 원정 평가전을 위해 소집될 선수 명단을 발표하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의 기자회견이 25일 오전 10시 축구회관에서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대표팀은 다음 달 2일 소집돼 7일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러시아와의 평가전, 10일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튀니지와의 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평가전은 월드컵 ‘본선 로드맵’의 첫걸음으로, 신 감독 체제에서 처음으로 치르는 평가전이기도 하다. 대표팀이 신 감독 부임 이후 나선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2경기에서 아쉬운 경기력을 보인 가운데 이번 평가전은 신 감독이 표방하는 ‘공격 축구’의 면모를 확인할 기회로도 여겨진다.
신 감독은 전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화폐 예약 판매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취재진을 만나 이번 평가전에서 유럽 리그 선수 위주의 팀을 꾸리겠다는 청사진을 밝힌 바 있다. A매치 기간인 10월 8일 국내 K리그 클래식 구단들이 상·하위 스플릿을 결정하는 33라운드를 치르기 때문이다.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은 지난 6월 14일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과 지난달 31일 이란과의 최종예선 직전 대표팀 조기 소집에 협조했다.
K리거는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과 우즈베키스탄전 때 26명 중 11명을 차지했으나 오는 25일 대표팀 소집 명단 발표 때 포함되지 않을 전망이다. 대신 일본 J리그와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소집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이탈리아 세리에A 베로나로 이적한 이승우가 뽑힐지가 관심거리다.
신태용 감독은 이승우의 대표 차출 가능성을 묻는 말에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과 이승우가 (선발 및 교체 선수) 명단에 들어간 걸 알고 있다. 체크하면서 유럽 원정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우는 지난 주말 2017-2018 세리에A 3라운드 피오렌티나와의 홈경기에서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경기에는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오는 17일 AS로마, 21일 삼프도리아전, 24일 라치오전 등에서 이승우가 데뷔전을 치른다면 성인 대표팀에 차출할 가능성이 크다.
이승우의 기량은 아직 대표 선수들보다 처지지만 내년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변화가 필요한 시점에서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도 있다.
신 감독은 지난 5월 국내에서 개최된 U-20 월드컵 당시 ‘FC바르셀로나 듀오’였던 이승우와 백승호(스페인 지로나FC)를 주축으로 대표팀을 운영했다.
이승우는 U-20 월드컵 기간 A조 조별리그 기니와 1차전에 이어 아르헨티나와 2차전에서 2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한국을 16강으로 이끌었다. 특히 아르헨티나전에서는 하프라인부터 40여m를 폭풍 드리블한 뒤 선제골을 넣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 감독이 가장 믿음을 줬던 이승우가 유럽 평가전을 통해 성인 무대에도 데뷔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