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국방부 5·18특조위 출범 … 위원 9명 모두 민간인
조사지원단 30명중 17명 군인

2017. 09.12. 00:00:00

11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출범식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건리 위원장 등이 현판 제막식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할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11일 공식 출범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이건리 위원장 등 특조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별관에 마련된 특조위 사무실에서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특조위원은 광주시 추천 3명을 포함, 9명의 민간인으로 구성됐으며 이는 조사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특조위 산하에는 조사 활동을 뒷받침할 30명 규모의 ‘실무조사지원단’이 설치됐다. 이들은 군인 17명, 공무원 2명, 광주시 추천 민간조사관 4명, 검찰·경찰·국가기록원 소속 공무원 6명 등이다. 지원단에는 조사지원팀, 헬기 사격 조사팀, 전투기 출격대기 조사팀을 둬 분야별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실무조사지원단장은 현역 공군 소장, 3개 팀장은 육·공군 대령이 맡는다. 헬기 사격 조사팀과 전투기 출격대기 조사팀은 각각 육군과 공군의 실무조사지원팀과 공조하며 특조위 활동을 지원한다. 특조위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약 3개월 동안 활동하며 자료 분석, 증언 청취, 현장 방문 조사 등에 나선다.
국방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 규명을 지시한 헬기 사격 의혹과 전투기 출격 대기 등 2개 의혹을 우선 조사하면서 시민군에 대한 발포 명령자 규명 등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임동욱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