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광주시·국민의당 SOC 예산 확보 협력해야

2017. 09.12. 00:00:00

정부의 최근 ‘내년 SOC 예산 일괄 삭감’ 방침에 대비한 광주시와 전남도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시·도가 여당은 물론 야당과도 예산정책협의회 일정을 잡는 등 국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광주·전남 지역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과 광주시의 예산정책협의회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아 지역민의 우려를 낳고 있다.
SOC 예산 삭감 조치에 따라 호남 지역 예산의 상당 부분이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광주시·전남도는 정부에서 반영되지 않았거나 삭감된 예산을 국회에서 증액하는 도리밖에 없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오는 15일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국비 사업 20건·지역 현안 8건·공약 세부과제 28건 등을 건의하고, 여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전남도 역시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10월엔 국민의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해 줄어든 예산을 최대한 되돌린다는 계산이다.
이미 충북도가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갖는 등 전국의 대다수 광역 시·도가 미반영 사업 예산과 삭감된 예산을 회복시키기 위한 전쟁에 돌입한 상황이다. 지역 정가와 시민들이 광주시·국민의당의 예산정책협의회 일정 지연에 애를 태우는 이유이다.
국민의당은 광주 국회의원 지역구 8석을 모두 차지하고 있는 광주를 기반으로 한 호남당이라고 할 수 있다. 시민의 절대적인 지지로 탄생한 지역구 다수당인 국민의당이 예산 증액 작업을 서두르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광주시도 국민의당의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함을 인식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예산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