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스포츠
기아타이거즈
연예
레저

BIFF 개막작 '유리정원'…"식물로 사는 여자의 아픈 복수극"
폐막작은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

2017. 09.11. 13:32:59

개막작 '유리정원' 포스터 [부산국제영화제 제공=연합뉴스]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유리정원'(Glass Garden)은 신수원 감독의 작품이다. 그는 첫 장편 '레인보우'(2010)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단편 '순환선'(2012)으로 프랑스 칸영화제 비평주간 카날플뤼상을 받았다. 두 번째 장편 '명왕성'(2013)은 부산국제영화제를 거쳐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 부분에 초청됐고 세 번째 장편 '마돈나'(2015)는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선정됐다. 개막작으로 한국 작품이 선정되기는 2011년 송일곤 감독의 '오직 그대만', 2016년 장률 감독의 '춘몽'에 이어 세 번째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해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과 그녀를 훔쳐보며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영화다. 여인의 사랑과 아픔을 환상과 현실 사이에서 절묘하게 그려낸다. 동물적 욕망과 질서로 가득 한 세상에서 식물로 살아야 하는 여자의 가슴 아픈 복수극이기도 하다.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문근영이 식물을 닮은 비련의 여인을 연기한다. 폐막작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Love Education)은 세 여성의 삶을 통해 중국 근현대사를 은유적으로 보여준다. 이 영화의 큰 매력 중 하나는 영화 곳곳에 배치된 음악들이다. 중국 록의 전설 추이 지엔(한국에서는 최건으로 불림)의 '화방고낭'(꽃집 아가씨)을 배경으로 부부가 대화를 나누는 장면 등은 깊은 울림을 준다. 감독 실비아 창이 이 영화에서 주연으로 나온다. 그는 100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다. 아시아 유수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1980년대에 감독으로 데뷔했다. 그의 작품' '20 30 40'은 2004년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개막작과 폐막작의 감독이 모두 여성인 것은 영화제 사상 처음이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