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한미FTA 폐기 아니라 개정 협상 희망”
美 무역대표부 대표

2017. 09.07. 00:00:00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5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된 문제들을 다루기 위한 개정 협상을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멕시코를 방문 중인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현대화’와 관련한 2차 협상을 마무리한 이날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FTA가 종료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하고 있는 협상이 있다”며 “한국과 성공적인 논의를 하고 우리 관점에서 보는 그 협정의 문제가 잘 풀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의 ‘개정 협상’ 언급은 지난 2일 “한미 FTA 폐기 여부를 다음 주부터 논의하겠다”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는 다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참모들에게 “한미FTA 폐기 준비를 지시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틀 뒤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뒤 한미 동맹의 결속을 해치는 FTA 폐기에 반대한다는 미 조야의 여론이 비등해졌다. 미 의회 내 무역협정의 소관 위원회인 상원 재무위와 하원 세입위 소속 여야 원 4명은 이날 성명을 내 “북한의 실험에 따라 강력한 한미동맹의 필수적 중요성이 강조됐다”며 한미 FTA 폐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은 한미 FTA 개선을 위한 논의는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에는 공화당 소속 케빈 브레이디 하원 세입위 의장과 오린 해치 상원 재무의 의장, 민주당 중진 리처드 닐(매사추세츠)·론 와이든(오리건) 상원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또 ‘콘벨트’ 아이오와 주가 지역구인 공화당 조니 어니스트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한미 FTA 폐기 움직임에 반대하는 의견을 냈다.
300만개 이상의 미국 업체를 대표하는 미국 상공회의소의 톰 도너휴 회장도 성명을 내 ‘무모하고 무책임한’ 한미FTA 폐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