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남도 기간제 근로자 350명 정규직화
심의위 열어 433명 중 80.8% 대상자 최종 확정

2017. 09.05. 00:00:00

전남도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간제 근로자 350명을 정규직화하기로 했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1일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열고 기간제 근로자 433명 가운데 80.8%인 350명을 정규직 전환 대상자로 최종 확정했다.
전환 대상자는 분야별로 연구보조 240명, 사무보조 35명, 산림보호 28명 등이다. 기관별로는 도 본청 13명, 농업기술원 209명, 해양수산과학원 35명, 동물위생시험소 29명 등이다. 60세 이상, 일시 근로자, 휴직 대체자 등 83명은 제외됐다.
도는 연말까지 공공기관 정규직 채용절차를 마무리하고 2단계로 내년부터는 계약 기간이 끝나는 용역,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규직으로 전환되면 60세까지 정년이 보장되고, 호봉제가 적용된다.
전남도는 지난 7월 20일 의결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에 따라 정규직 전환 기본 계획을 확정하고 기간제 근로자 일제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이어 도의원, 노사 전문가, 변호사, 사회단체 대표, 일자리 관련 부서장 등 9명으로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도 구성했다.
심의위는 기간제 근로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지난달 23일부터 8일간 개별평가에서 지속성, 휴직 대체 등 업무특성과 60세 이상 고령자 등 인적 속성이 반영된 10개 항목을 심사했다.
1차 개별평가를 바탕으로 지난 1일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2차 전체회의를 열어 평가 결과를 종합하고 합동 검토를 거쳐 정규직 전환 대상자를 확정했다.
심의위원장인 고재영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정규직 전환 대상자 확정은 정부 핵심정책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의 결실”이라며 “비정규직이 매년 계약서를 써야 하는 고용불안을 덜고 마음껏 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최권일기자 cki@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