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그 누가 납득하겠나

2017. 09.05. 00:00:00

전국한우협회 등 시민단체와 중소상공인 단체 등 3000여 명은 지난달 29일 국회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김영란법 적용 대상에서 농수산물 제외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처럼 ‘김영란법’으로 인해 농어민과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추석은 다가오는데 이들의 피해 구제를 위한 법률안은 국회 상임위에 상정돼 있지만 언제 통과될지 기약하기 어렵다.

국회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은 어제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와 관련해 의원총회를 열고 정기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음모에 대한 투쟁’이라며 국회 보이콧을 통해 국민에게 고발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다만 ‘안보 문제만큼은 초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국방위·정보위·외통위 등에 대해선 참석 의사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보이콧 이유로 문재인 정부의 언론 장악 기도를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점을 들고 있다. 특히 김 사장 체포영장을 두고는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이러한 자유한국당의 태도를 납득할 사람이 얼마나 있겠는가. 우선 MBC 노조로부터 고발당한 김 사장은 여러 차례 서울고용노동청 서부지청의 소환에 불응했다. 소환에 불응한 방송사 사장을 지키기 위해 국회를 볼모로 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오죽하면 정의당의 이정미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결정에 대해 “범죄 피의자의 도주를 돕는 ‘김장겸 은닉 보이콧’에 불과하다”고 비난했겠는가. 이 대표는 “한국당의 이번 국회 보이콧은 적폐 세력의 공범자임을 스스로 자백한 꼴”이라고 힐난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으로 민생 현안을 포함한 각종 법안 처리와 예산안 심의는 지연되거나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자유한국당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고집 부리지 말고 무조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