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통합형 수학·사회·과학 가능성 EBS 연계 축소 … 절대평가 범위 관심
2022 수능 어떻게

2017. 09.01. 00:00:00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을 2022년으로 1년 미루고 포괄적인 교육개혁 방안을 마련하기로 하면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전형) 등 다른 입시 제도도 수술대에 오를 전망이다.
교육부는 지난 31일 학종전형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사교육 유발요소를 찾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학종전형의 경우 입시제도에서 수능보다 더 큰 축을 담당하고 있어 대수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가 암초에 부딪힌 것은 학종전형이 공정성 논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도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이범 교육평론가는 이달 열린 더미래연구소 주최 토론회에서 현행 학종전형의 비교과 영역 비중이 지나치게 커 공정성 논란과 수험 부담을 동시에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수능 개편안 유예로 학종에 대한 잡음이 더 불거진 만큼 ‘될 놈에게 몰아준다’는 인식이 만연한 경시대회 수상실적이나 경제적·심리적 부담이 큰 자격증 등을 학생부에서 제외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내다봤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사추천서를 비롯해 학생·교사의 부담 요소를 찾아 개선하고 학생부 기재양식을 바꿔 사교육 유발요소를 없애겠다”며 “선행학습 유발요인이 없는지 면밀히 검토하고 대학과 협의해 대입 평가기준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처럼 학종전형을 포함해 고교학점제, 내신 성취평가제 등을 포괄하는 교육개혁 방안을 내년 8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큰 틀에서 다양한 교육·입시제도를 손보는 만큼 현 정부의 공약인 고교학점제와 고교 성취평가제(절대평가) 역시 교육현장에 적용하는 데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학생들이 입시에 휘둘리지 않고 진로 교육을 받으면서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현 정부의 교육개혁 목표다.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해 수험 부담을 줄이고, 특목고·자사고 폐지와 내신 절대평가로 입시경쟁 위주의 교육 문화를 바꾸는 한편, 고교학점제를 도입해 학생 개인의 특성에 맞는 교육을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특목고·자사고 폐지는 사실상 2019학년도 이후로 미뤄진 상황이다.
교육부가 시행령을 바꿔 외고·국제고·자사고의 학생 우선선발권을 없애기로 했지만 시행령 통과 여부가 불투명한 데다 실제로 특목고·자사고가 일반고로 전환되려면 수년 이상이 걸릴 전망이다. 맞물려 있는 고교학점제와 성취평가제 시행 여건도 녹록지 않다.
/이종행기자 golee@·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