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학종전형 대수술 불가피 … 추천서·경시대회 제외 검토
정부, 고교학점제·성취평가제 포괄 개혁방안 내년 8월까지 마련

2017. 09.01. 00:00:00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을 1년 미루기로 하면서 현 중2 학생들이 보는 2022학년도 수능은 어떤 식으로 바뀔지 관심이다.
지난 31일 교육부가 발표한 수능 개편 유예 방침에 따라 2022학년도 수능은 새 교육과정(2015 개정 교육과정)을 적용하는 첫 수능이 된다.
문·이과적 소양을 두루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한다는 새 교육과정 취지에 따라 교과목과 교과서·수업방식 등이 모두 바뀌며 이런 변화를 2022학년도 수능 개편안에 담아내야 한다.
개편안은 내년 8월 대입정책을 포괄하는 ‘교육개혁 방안’과 함께 나온다.
정부는 수능 개편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경쟁 위주의 교육을 지양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공약이 이전 정부와 크고 작은 부분에서 차이를 나타내는 만큼 정부가 수능개선위원회를 새로 꾸릴 가능성에 무게가 쏠린다.
논의의 큰 틀은 시험영역을 개편하고 절대평가를 확대하는 것이 될 전망이다.
우선 수학영역의 경우 문·이과 통합 실패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기존의 가형/나형 분리출제 체제를 버리고 통합형으로 바꿀지 관심이다.
교과과정에 신설하는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이 추가될 가능성도 크다. 학습 편식을 막고 인문사회·과학 영역의 지식을 두루 배우도록 하겠다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가 가장 잘 나타난 교과목이기 때문이다.
현재 70% 수준인 EBS-수능 연계 비율은 2021학년도 수능부터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만큼 2022학년도 수능에서 추가로 축소될지도 관심사다.
문제는 절대평가의 범위다. 절대평가를 몇 개 영역에서 적용할 것인지, 문재인 정부의 공약대로 전 과목을 절대평가한다면 변별력 약화에 대한 우려를 어디까지 잠재울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입시의 다른 큰 축인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공정성 논란이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운 만큼 대학이 수능을 통해 학생을 선발할 수 있도록 변별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기 때문이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당초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에서 논란이 된 부분은 절대평가 확대 과목과 변별력 우려, 문·이과 통합 취지 반영 등이었다”며 “앞으로도 수능 개편은 교육과정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 전 과목을 절대평가할 경우 정시에서 대학이 어떻게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인가가 문제”라고 말했다.
/이종행기자 golee@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