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수능 절대평가 1년 미뤄 현 중2부터 적용
교육부 내년 8월까지 방안 마련

2017. 09.01. 00:00:00

절대평가 확대를 목표로 2021학년도에 적용할 예정이었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개편이 1년 늦춰졌다. 이에 따라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은 현행 수능 체제로 시험을 치르고, 새로운 수능은 현재 중학교 2학년이 응시하는 2022학년도 수능부터 적용된다.
교육부는 지난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에 맞춰 2021학년도로 예정했던 수능 개편을 1년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 시안 2가지 중 하나를 개편안으로 확정할 계획이었으나 고교 교육 정상화 등 문재인 정부의 교육철학을 반영해 종합적인 교육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과 미래지향적인 대입 정책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많았다”고 개편 유예 배경을 설명했다.
교육부는 수능 개편안 공론화와 9월 출범할 국가교육회의 자문 등을 거쳐 종합적인 대입 방안을 내년 8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불공정 시비가 끊이지 않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개선 방안과 고교 학점제,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제),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단계적 폐지를 비롯한 고교 체제개편 방안도 담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를 위해 고교, 대학, 학부모, 정부가 참여하는 (가칭)대입정책포럼을 구성해 수능 개편과 대입 전형 등 교육개혁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수능 개편 1년 유예에 따라 현재 중3이 응시하는 2021학년도 수능은 현행 수능(2018학년도)과 동일하게 치러진다.

/이종행기자 golee@·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