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北, 태평양에 미사일 추가 발사 예고
유엔 안보리, 규탄 의장성명
문대통령, 아베와 공조 통화

2017. 08.31. 00:00:00

북한이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으로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에 이어 태평양을 향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 감행할 것을 사실상 예고했다. 30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화성-12형 발사를 ‘현지 지도’한 자리에서 “이번 탄도로켓 발사훈련은 우리 군대가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 걸음이고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라면서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켓 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 무력의 전력화, 실전화, 현대화를 적극 다그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향후 군사적 도발의 무대를 한반도와 주변 지역에서 일본뿐 아니라 괌을 포함한 태평양으로 확대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실제 유사 도발이 이뤄질 경우 미국과 일본의 강경 대응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태평양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유사시 한반도에 증원전력을 전개하는 일본과 괌 미군기지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보리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다. 안보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중국과 러시아도 찬성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도발을 거듭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시작해 25분간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양국이 위기에 대해 유례없는 공조를 이루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임동욱기자 tuim@·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