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조계헌 소장의 톡톡 창업 이야기] 운영진단과 경쟁력 강화

2017. 02.08. 00:00:00

자고 일어나면 빈 점포가 하나씩 늘어나고 있는 현재의 불안정한 시장상황은 예비창업자들의 창업에 대한 움직임도 둔화시키고 자영업자들의 지속경영에 대한 두려움도 키워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새로이 진입하는 예비창업자 입장에서는 기존 자영업자들과 경쟁에서 생존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야 하고 기존 자영업자들은 현재의 경쟁점포들이나 새롭게 가세할 신규 경쟁점포들과의 경쟁에서 생존할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고 그 전략의 핵심은 경쟁력 강화다. 그래서 경쟁력 강화라는 단어는 이제 예비창업자나 자영업자 모두에게 필수적인 핵심 키워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쟁력 강화라는 키워드를 잘 살펴보면 크게 두 개의 줄기로 형성되어 있다. 첫 번째 줄기는 현재 운영 중인 점포에 대한 냉철하고 섬세한 운영진단을 필요로 한다는 점이고 두 번째 줄기는 그렇게 수집된 운영진단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다양한 경쟁력 강화전략들을 개발하여 운영중인 점포에 적용하는 것이다, 아마도 창업컨설팅을 맡겨보신 자영업자들은 그들이 와서 제일 먼저 하는 일은 해당 점포의 운영상황과 점포 내의 메뉴나 상품 및 다양한 영역과 이미지, 서비스, 고객들에 대한 정밀한 운영진단에 착수하는 상황을 겪어봤을 것이다. 이 과정에서 창업컨설턴트의 실력차이는 정확한 진단과 해당 진단을 바탕으로 한 실효적인 경쟁력 강화전략에 대한 도출능력의 차이를 들 수 있다.
진단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예로 공장을 들어보자면 안전진단을 정기적으로 받는 공장과 그렇지 않은 공장이 있다면 정기적으로 안전진단을 받는 공장의 안전사고가 날 확률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마찬가지로 자영업자들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전문가를 투입하여 6개월 또는 1년에 한 번 정도 정기적인 운영진단과 도출결론을 활용한 경쟁력 강화전략은 사업장의 지속경영과 매출강화에 상당히 커다란 도움이 된다. 현재 기준으로 자영업 시장을 살펴보면 이런 식의 정기적 진단을 통한 경영을 하는 자영업자들은 전체의 0.01%도 안 되는 수준으로 그다지 많지 않다. 이 사실을 반대로 해석하면 만일 지금이라도 특정 자영업자들이 이런 전략으로 운영방식을 선회한다면 경쟁점포에 비해서 상당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주의할 점은 비록 섬세하게 모아진 운영진단의 결과일지라도 실효적인 경쟁력 강화방안을 도출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대부분의 강화방안을 벤치마킹을 통한 사례 카피형 강화방안을 만들거나 제시되기 쉬운데 벤치마킹을 통한 어설픈 모방은 검증된 실효적 공식처럼 느껴질지 모르지만 벤치마킹 대상 상권과 입지의 차이와 고객성향과 정서의 차이에 따라 결과는 확연하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시 현지화, 최적화 과정을 거쳐서 베타테스트 기간을 두고 고객반응에 대한 검증 이후에 최종 적용하는 과정을 밟는 것이 현명하다.
전문가들을 통한 운영진단과 경쟁력 강화가 비용부문에서 부담을 느껴 주저한다면 차라리 자체 운영진단 프로그램을 짜서 정기적으로 사업장을 객관화된 지표에 의해 모니터링과 분석을 하고 이를 통한 경쟁력 강화방안을 스스로 강구해봐야 한다. 전문가를 의지하든 스스로 노력하든 이런 노력들을 지속적으로 하는 사업장과 그렇지 않은 사업장의 경쟁력은 시간이 갈수록 큰 차이를 보이며 결국 불경기로 인한 서바이벌 게임 상황으로 내몰리면 세무서에 가서 폐업신고를 해야 하는 역할은 누구의 몫일까를 예측하는 일은 어렵지 않다.

〈소상공인창업전략연구소장〉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