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순천대 사태 해법은
김 은 종
순천주재기자

2015. 11.04. 00:00:00

순천대학교 안팎이 총장 임명을 놓고 시끄럽다.
정부의 제8대 순천대 총장 2순위 후보자 임명을 놓고, 교수회와 일부 시민단체가 절차를 무시했다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총학생회와 총동창회 등은 학교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의 임명안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맞서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달 21일 순천대학교 제8대 총장으로 사회체육학과 박진성 교수를 임명했다.
교육부는 이와 관련해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순천대의 1순위 추천 후보자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면서 “부적절한 문제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일부 시민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교육부의 총장 임용 결정에 대해 “정당한 내부절차를 거쳐 1순위로 추천되는 등 광범위한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참여해 이뤄진 결정임에도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도 지난달 27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뒤 정부 결정 철회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에 맞서 순천대 총동창회는 “총장에 임명될 것으로 예상했던 1순위 추천 후보가 임명되지 않은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2순위 후보였던 박진성 교수의 총장 임명도 합법적인 정부의 행위”라며 수용해야 한다는 뜻을 담은 성명을 낸 상태다.
순천대 총학생회도 “교육부의 결정은 유감이지만 총장 임명과 관련한 갈등의 피해는 학생에게 되돌아오는 만큼 임명된 총장이 학교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명분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하는 등 사실상 조건부 찬성 의견을 밝히고 있다.
교수회·시민단체와 총학생회·총동창회의 주장은 확연히 다르다. 교수회·시민단체는 대학 운영의 독립성과 자율성 확보라는 입장에 중점을 두고 있는 반면 총학생회·총동창회는 정부와 대립해야 하는 불편함 등을 고려해 실리기 얻는 해법을 지향하고 있다. 방법은 달라도 서로의 동일한 것 같다.
과거의 여러 전례를 볼 때 정부의 결정이 철회될 가능성은 그리 커보이지 않는다. ‘무엇이 순천대의 발전을 위한 것인가’를 곰곰이 고민해 볼 때다.
/ejk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