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리빙
동호인
바둑
BOOKS

렌털 정수기에 곰팡이·물이끼, 위생관리 소홀
한국소비자원 최근 3년 소비자 피해 411건 접수

2013. 06.14. 00:00:00

렌털 정수기 업체의 허술한 위생 관리로 피해를 보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간 접수한 렌털 정수기 피해는 2010년 103건, 2011년 137건, 2012년 171건 등 모두 411건으로 매년 큰 폭으로 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정수기에 곰팡이나 물이끼가 발생하는 등 관리 부실에 따른 위생 문제(33.1%)가 가장 많았다.
과다한 위약금 요구나 일방적 계약 변경(31.4%), 제품과 설치 하자(19.2%), 임대 요금 부당 청구(7.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판매한 정수기 1만 대 당 소비자 피해 건수를 업체별로 조사한 결과 현대위가드 6.9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샘이펙스(5.0건)와 제일아쿠아(4.3건)가 그 뒤를 이었다.
시장 점유율 상위 업체 중에서는 청호나이스(2.3건)의 피해 접수가 많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주요 정수기 업체에 개선 방안을 마련하도록 조치하고 있다”며 “소비자는 계약 시 청소와 필터 교환 등 관리 내용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