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리빙
동호인
바둑
BOOKS

[카 라이프] 어떤 차를 타야 하나 … 새해 신차 봇물
국산·수입차 70여종 쏟아진다

2011. 01.08. 00:00:00

신묘년 새해 국내 자동차 시장에는 국산차 20여종, 수입차 50여종 등 70여종에 달하는 신차가 출시돼 뜨거운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프리미엄급 대형 세단에서부터 스포츠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차에 이르기까지 구색도 빠짐이 없다.
◇ 대형·준대형 … …신형 그랜저 돌풍 예고=가장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차급은 준대형이다.
현대차가 새해 시작과 함께 신형 그랜저를 내놓고 르노삼성이 하반기 SM7의 풀체인지 모델을 선보인다. 기아차 K7, GM대우 알페온과의 대결이 볼만하다.
가장 먼저 나올 신형 그랜저는 ‘웅장한 활공(滑空)’을 뜻하는 ‘그랜드 글라이드(Grand Glide)’를 기본 콘셉트로 디자인됐다.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웅장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고, 넥타이 이미지의 센터페시아를 통해 역동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3.0 람다 GDi 엔진과 2.4 세타 GDi 엔진을 장착해 성능도 강화했다.
수입차 중에서는 아우디가 A7 스포츠백, BMW가 528i X드라이브로 라인업을 다양화하며, 크라이슬러는 미국에서도 화제를 일으킨 고성능 세단 200C를, 볼보는 내·외관을 완전히 바꾼 신형 S60을 내놓는다.
프리미엄급 대형차로는 아우디 A8 LWB(롱휠베이스)와 12기통형 모델이 5월과 8월에 각각 출시되며, BMW는 4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한 720i X드라이브를, 푸조는 607을 대신해 플래그십 자리를 차지할 508 HDi 세단과 508SW HDi를 7월에 내놓는다.
◇ 중형 … …쏘나타·K5·SM5 3파전 속 시보레 주목=현대 쏘나타와 기아 K5, 르노삼성 SM5의 3파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GM대우가 하반기에 선보일 토스카 후속모델에 시선이 모아진다. 신형 토스카는 ‘시보레’ 브랜드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총 8개 모델을 내놓는 GM대우는 준대형 알페온에 이어 중형에서도 히트작을 낼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현대·기아차는 상반기 중 쏘나타와 K5하이브리드 모델로 새로운 승부를 건다. 현대차는 유럽 전략형 모델로 왜건형인 VF를 하반기에 출시한다.
수입 브랜드는 아우디가 A6의 완전변경 모델을, 폭스바겐이 신형 제타를 각각 선보인다. 포드는 세단 퓨전을 국내에 처음 들여오고 스바루는 3,4월에 임프레자 세단 및 해치백을 잇따라 내놓는다.
◇ 준중형 … …현대·기아 독주 속 수입차 도전장=준중형은 현대·기아차의 독주체제가 굳어지는 가운데 폭스바겐과 도요타 등의 수입차들이 도전장을 내미는 형국이다.
현대차는 아반떼 외에 2009년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벨로스터’를 기반으로 한 준중형급 크로스오버차량(CUV)인 FS를 상반기에, 해치백 차량인 i30 후속모델을 하반기에 각각 선보인다. 특히 쿠페 스타일의 FS는 개성적이고 스포티한 특성에 해치백의 실용성까지 더해 젊은 층에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차 측은 기대하고 있다.
GM대우는 라세티 프리미어(시보레 크루즈)의 해치백 모델을 올해 중반께 유럽 시장에 선보인 뒤 국내에 출시한다.
폭스바겐 골프 블루모션 모델과 도요타 코롤라가 상륙해 아반떼에 도전장을 던진다. 1.6 TDI 엔진을 탑재한 골프 블루모션은 ℓ당 26㎞라는 기록적인 연비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보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준중형차 중 하나인 도요타 코롤라는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올해는 유럽에서 골프와 경쟁하는 포드 포커스도 들어오고, 렉서스의 1.8ℓ 해치백 하이브리드인 CT200h도 국내에 첫선을 보인다.
◇ 소형·경차 … …기아 모닝·경형 박스차 눈길=관전 포인트는 GM대우의 시보레 아베오와 기아차 모닝 후속 모델이다.
GM대우가 소형차 부문에서 자존심 회복을 선언하며 상반기에 내놓는 아베오는 차세대 미래형 소형차의 방향을 제시하는 혁신적 스타일에 1.4ℓ 에코텍 터보차저 DOHC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탑재해 138마력의 힘을 내뿜는다. GM대우는 국내 출시 후 올 여름께 5도어 해치백과 4도어 세단을 유럽 시장에 출시해 수출 주력 모델로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하반기에 프라이드 후속 모델을 선보여 현대차 엑센트, GM대우 아베오와 3파전이 예상된다.
경차에서는 기아차가 이달 중순 7년 만에 완전히 바뀐 모닝 후속 모델을 출시한다. 신형 모닝은 ‘독특하고 현대적인 스타일의 스포티 유러피안 경차’를 콘셉트로 삼았다. 기아차 고유의 패밀리룩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불륨감 있는 옆모습, 역동적인 휠 등이 눈길을 끈다.
기아차는 하반기에 경제성과 함께 비교적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한 박스스타일의 경형 크로스오버차량(CUV)도 내놓는다.
◇ SUV·MPV… … 큐브 등 수입차 줄줄이 상륙=GM대우와 수입차를 중심으로 다양한 종류의 SUV와 CUV, 다목적차량(MPV) 등이 줄줄이 상륙한다.
GM대우는 패밀리카와 미니밴의 특성을 모두 갖춘 MPV 시보레 올란도를 상반기 중 출시한다. 올란도는 총 3열의 시트 배열과 넉넉한 화물 적재공간을 갖췄으며, 한국에서 첫 출시된 뒤 유럽 및 해외시장에도 수출한다. 또 SUV인 윈스톰(시보레 캡티바)의 후속 모델도 시판한다.
쌍용차는 렉스턴, 카이런, 액티언스포츠, 로디우스 등 RV 4개 차종에 대해 안전 사양을 확대하는 등 상품성을 향상시킨 2011년형 모델을 내놓고 시판에 들어갔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가 X3 완전변경 모델을, 크라이슬러가 랭글러와 뉴 컴패스 완전변경 모델을 각각 선보이며, 포드 뉴 익스플로러,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미쓰비시 RVR도 출시된다.
미국에서 기아차 쏘울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닛산의 ‘박스카’ 큐브도 하반기부터 국내에서 볼 수 있다.

/박정욱기자 jwpark@·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