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곤(春困)
2010년 06월 12일(토) 00:00




벚꽃

화알짝 피었다 지고

꽃비 내리는 날



공원 벤치에

늙은 홀아비

옛 생각에 잠겼다



지긋이 감은 눈

나른한 잠



물동이 인 새악시처럼

봄날은 간다



짙푸른 보리밭 위

하늘이 곱다





최 동 일

■약력

광주출생, 광주교대부속초·광주서중·조대부고·광주교대 졸업. 한국일보·옛 전남일보(광주일보 전신) 신춘문예 시·동시·시조 당선 등단. 국제PEN광주시위원회 부회장. 2009 광주문협 ‘올해의 작품상’수상. 시집 ‘이 봄의 아리아 초’ 외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