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아, 빛고을
이태학

2010. 05.22. 00:00:00

암울한 노지(奴只)땅 새벽하늘 우러러

피기도 전 날려보낸 동백꽃잎 혼불되어

이 땅을 저겨 디디기 이처럼 숨이 찰가



광주천서 갈이하는 잉어떼를 보다 말고

광주호에 외발딛고 서 있는 백로야

좋아도 좋단말 않고 눈만 왜 째려뜨나니



물소리 새소리 증심사 가는길

잠시 잠간 서 있는 물레방아 바라보며

새물길 틔워가자고 힘 고르는 빛고을아

기사 목록

검색